사회일반

코로나 무증상자 이동동선 일자 늘려야 한다 목소리 높아

대구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증상 발생 2일 전부터 격리일까지 공개
무증상자의 경우 검체채취일부터 확진일까지만 공개
감염경로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 늘자 무증상자 일수록 며칠 더 늘려야 한다 주장

대구시 홈페이지에 게재된 11477 확진자 조사대상 기간 이동경로


지역 내 코로나19 무증상자 및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이 계속 나오면서, 공개되는 무증상자의 이동동선 일수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무증상기 전염력이 상당하다고 발표된 가운데 감염 확산 방지 및 감염경로 파악을 위해 무증상자의 이동동선 공개 범위가 수정돼야 한다는 것.

7일 대구시에 따르면 유증상자는 증상 발생 2일 전부터 격리일까지 이동동선을 공개하고, 무증상자의 경우 검체채취일 이틀 전부터 확진일까지만 공개하고 있다.

시는 질병관리본부의 확진자 동선공개 안내 지침에 따라 공개하는 만큼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증상이 나타나지 않다보니 무증상자의 이동동선 공개 및 접촉자 범위 기준을 검체채취일로 정하고 있고, 유증상자 이동동선이 증상 발현 이틀 전부터 공개하기 때문에 무증상자 역시 이틀 전부터 공개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증상자의 경우 증상이 나타나기 직전 코로나19의 감염 정도가 상당해 증상 발현 시점을 기준으로 한다지만, 무증상자의 경우 명확한 이유 없이 이동동선 공개 범위가 설정된 것이다.

이로인해 시민들은 무증상자와의 시·공간적 접촉 여부 등에 대해 제한적으로 알 수밖에 없다.

입국 직후 자가격리 대상이 되면서 접촉자 및 동선이 비교적 제한적인 해외입국 무증상자는 제외하더라도, 무증상 확진자의 이동동선 공개 범위가 확대돼야 하는 이유다.

대구시 홈페이지에 공개된 확진자 40대 여성 A(달서구 월성동·11477)씨의 기본정보 및 이동동선을 살펴보면, A씨는 지난달 31일 무증상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검체채취일인 지난달 30일 이틀 전인 28일부터 대구의료원에 입원하기 전까지 방문한 모든 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는가 하면, 이동시 모두 자차를 이용했다.

하지만 A씨의 진술에 따르면 검체채취일 이틀 전 보다 그 이전에 감염됐을 확률이 높을 수 있다는 추측이 가능해진다.

동시에 이전에 A씨와 접촉한 이들은 확진자와의 접촉 추정조차 불가능해진다.

일부 시민들은 공개된 이동동선 일자 이전에 무증상자와의 접촉 또는 같은 장소에 머물렀다 감염됐을 지도 모른다는 걱정에 불안감을 토로하고 있다.

직장인 최모(36)씨는 “무증상자는 이렇다 할 증상이 나타나지 않다 보니 활동 자체가 많을 텐데, 고작 검체채취일 이틀 전부터만 동선이 공개돼 답답하다. 그 이전에는 동선을 알 수 없다보니 혹시나 그 전에 확진자와 접촉한 후 나도 모르게 전염이 돼 있을까봐 두렵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대구일보 손님

▲강명 대구시 정무특보 ▲전재문 〃대외협력특보 ▲김영애 〃시민안전실장 ▲김태운 〃
2020-07-14 16:57:24

부재/배영근

골목 안 기와집/ 잠긴 대문 틈새로// 썰렁한/ 마당 가운데/ 찌그러진 개 밥그릇// 정짓간/ 떨
2020-07-14 11:09:30

당직변호사

▲15일 이승익 ▲16일 이승진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2020-07-14 08:58:28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