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지역 상장사 5월 시총 전월 대비 급감

코로나19 영향 및 현대중공업지주 서울 이전 등 영향



대구·경북지역 상장사의 5월 시가총액이 전월 대비 급감했다.

코로나19 영향 및 현대중공업지주의 본점 소재지 서울 이전 등 영향이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4일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에 따르면 지난달 대구·경북지역 상장법인(109개사)의 시가총액은 41조2천653억 원으로 전달 43조1천216억 원 보다 4.3%(1조8천563억 원) 줄었다.

지역 시가총액 비중 최상위사인 포스코(38.24%)를 제외할 경우 시가총액은 약 25조4천845억 원으로, 전월 27조356억 원 대비 5.74%(1조5천511억 원) 감소했다.

지역 상장법인의 5월 시가총액 비중은 전체 상장법인의 시가총액 대비 2.85%로 전달 대비 0.5%포인트 떨어졌다.

지역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38개사)의 5월 시가총액은 전월 대비 10.41%(3조3천591억 원) 감소한 약 28조9천88억 원을 기록했다.

유가증권 상장법인별로 살펴보면 포스코(3천52억 원), 한전기술(171억 원) 등이 급감했다.

지역 코스닥시장 상장법인(71개사)의 5월 시가총액은 약 12조3천565억 원으로, 전월 보다 13.85%(1조5천29억 원) 증가했다.

동국S&C(1천300억 원), 에스앤에스텍(1천273억 원), 엘앤에프(1천114억 원), 톱텍(1천7억 원) 등이 올랐다.

한편 지난달 지역 투자자의 거래량과 거래대금은 지난 4월 보다 각각 23.96%, 15.19% 감소했다.

거래량은 약 10억 주로 전월 약 13억 주 대비 23.96%, 거래대금은 약 7조8천15억 원으로, 4월 약 9조1천990억 원 보다 15.19%(1조3천975억 원) 줄었다.

지역 투자자의 5월 거래량 비중은 전체 투자자의 거래량 대비 1.91%로 전월대비 0.05%포인트 감소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쿼바디스 도미네/송일호

~청년백수의 애끓는 절규~…대학졸업 후 취업이 되지 않아 대학원에 진학하였다. 석사
2020-07-08 10:32:29

(인사)대구시

◆대구시〈2급 승진내정〉 △시민행복교육국장 김영애〈3급〃〉 △혁신성장국장 직무대
2020-07-07 17:27:49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