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19가 2020년 폭염대책 패러다임을 바꿨다

폭염취약계층 약 1만가구에 냉풍기 등 확대 지원
남·녀 구분없이 양산쓰기 캠페인 추진



대구시가 폭염대책으로 그늘막 설치를 확대한다. 사진은 그늘막 아래 휴식하는 시민들.


대구시가 코로나19 극복과 연계해 폭염 취약계층 지원 확대와 사람간 거리두기에 초점을 둔 폭염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해 폭염대책 만족도 조사 결과, 86.5%의 높은 만족도를 보인 ‘집안의 폭염대피소 사업’ 의 냉풍기 지원사업 대상을 올해는 대폭 확대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로당 등 실내 체류형 무더위 쉼터의 임시휴관으로 냉방시설 이용이 어려운 기초생활수급 대상자 중 폭염취약계층(독거노인, 거동불편자, 쪽방촌 주민) 1만여 가구에 냉방용품(냉풍기, 선풍기)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해 냉풍기 지원 수량은 200대에 불과했다.

독거노인·노숙인·쪽방주민 등 취약계층의 안전관리를 위해 재난도우미 4천800여 명이 비대면 비접촉 방법으로 보호활동과 건강상태를 확인한다.

재난도우미들의 보호활동시에는 폭염행동 요령과 함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실내 환기 등 대구시 7대 기본생활 수칙 준수 등을 안내한다.

아웃리치 활동강화, 긴급생계지원, 응급진료체계 구축, 여름이불 등 폭염 극복 용품 지원과 폭염으로 인해 입맛을 잃어 음식 섭취가 어려운 취약계층 1만여 명에게 선식을 제공한다.

대구시는 양산쓰기 일상화 운동과 함께 양산 공용대여사업도 전개한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자연스럽게 실천 할 수 있어 대구시는 ‘남·녀 구분없이 양산쓰기 일상화 운동’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진행한다.

도시철도 3호선 역사 3곳과 동성로, 도심 관광지, 도심공원 등 주요 거리 6곳에 양심 양산 대여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폭염대책으로 관람형 분수시설과 도로살수장치(클린로드) 운영, 간선도로 물뿌리기로 도심열섬 현상 완화, 시민 만족도가 높은 횡단보도 주변 그늘막 확대 설치 등을 추진한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