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군위군, 고로면 명칭변경 본격 추진

군위군청 전경.
군위군은 고로면(古老面)의 명칭을 인각사가 위치한 지역 특성과 삼국유사를 집필한 역사적 사실을 반영한 삼국유사면(三國遺事面)으로 명칭 변경을 추진 중이라고 3일 밝혔다.

군위군에 따르면 고로면 명칭 변경은 삼국유사 사업 추진 이후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지난해 10월 고로면 명칭변경 주민신청서 접수를 시작으로 지난 4월10일 명칭변경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지난달 12일부터 27일까지 고로면 주민 대표단체를 대상으로 사전 의견조사도 진행했다.

사전 조사 결과 고로면 사회단체 회원 88명이 설문조사에 참여했는데 92%가 삼국유사면 명칭 변경에 동의했다.

군위군은 이를 바탕으로 이달 중 주민설명회를 열어 명칭 변경 필요성과 추진 절차에 대한 주민홍보를 실시한다. 오는 15일부터 30일까지 고로면 전 주민을 대상으로 한 찬·반 조사를 거쳐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명칭변경 절차는 관련 조례 개정, 각종 공부정리 및 시설물 교체, 조례 공포 단계를 거쳐 내년 1월 새로운 명칭을 사용할 수 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성공적인 면 명칭변경을 위해서는 주민들의 공감을 이끌어 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고로면의 역사와 정체성을 상징하게 될 새로운 명칭이 결정되면 삼국유사테마파크 개장과 더불어 명실상부한 삼국유사의 고장으로 자리 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