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양금희, 헌혈 나눔에 동참하며 21대 의정활동 시작

미래통합당 양금희 의원(대구 북구갑)은 1일 서울 영등포 헌혈의 집에 방문해 보좌직원들과 함께 헌혈 나눔에 동참하면서 제21대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했다.

이날 양 의원은 “헌혈은 생명을 지키는 가장 따뜻한 나눔의 방법이라는 생각으로 지난 2월 예비후보자 신분으로 헌혈 나눔에 참여 한 바 있다”며 “제21대 의정활동을 시작하며 헌혈 나눔에 동참할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대구 지역 의원으로 책임감이 막중하다는 생각”이라며 “민생경제 회복을 최우선으로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특히 대구 북구는 오랫동안 대구 산업발전의 중심이었으나 현재는 기존 산업의 동력이 다소 주춤하다”며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기존 공단에 첨단 로봇산업과 빅데이터 활용을 접목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틀을 마련하고 도청 후적지에 정밀의료플랫폼을 조성해 북구 경제 발전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양 의원은 “대구 지역 유일한 여성의원인 만큼 오랜 시민사회 활동 경험을 살려 청소년․여성․가정문제를 보살피는 생활정치를 실현하고 청년과 여성이 정치에 진입할 수 있는 좋은 토양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양 의원은 1961년 대구에서 태어나 경북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고등학교에서 10년간 교직생활을 했다. 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 위원, 한국여성유권자연맹 중앙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