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구 학원·교습소 강사 코로나19 검사 참여율 저조…수성구 학원강사발 학원생 모두 음성



보건소 관계자들이 코로나19와 관련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대구 수성구 학원발 강사 확진자 발생으로 학원생들의 진단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결론이 났지만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잠재우기 약하다는 지적이다. 현재의 방역 방식이 ‘사후 약방문’이라는 지적에서다.

지난 27일 이 학원 강사는 코로나19로 확진을 받아 대구시교육청과 보건당국 등은 학원생(91명)과 직원 등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펼쳐 28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된 강사는 진단검사를 받기 전까지 특별한 증세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는 지난 26일 오전 9시30분께 학원강사 대상 전수진단검사를 받았고 다음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해당 학원을 폐쇄하고 범어도서관 선별진료소와 수성구보건소 등을 통해 학원생 91명 전원과 학원 소속 직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전수진단검사는 대구시가 지역 초·중·고교의 등교 개학에 맞춰 지역 학원·교습소 강사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감염진단 검사다.

하지만 전수진단검사는 강제가 아니라 권고사안으로 결과에 대한 불안감이 더해지면서 검사받기를 주저하는 분위기가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전수진단 검사 참여율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5일 기준으로 대상자 1만1천여 명 가운데 4천700여 명만이 검사에 참여해 50%를 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일부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학업과 방역이라는 연결고리를 간과해선 안 된다며 보다 강도 높은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수성구 한 학부모는 “최근 무증상 감염 및 경로가 불명확한 감염 사례가 잇따라 발생해 많은 학생과 접촉하는 학원 관계자의 검사는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학원 등을 통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학원 등이 방역지침을 준수하도록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며 학원관계자의 확진자 발생시 학생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대구시와 긴밀히 협조해 신속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대구창의융합교육원, 융합중심 체험교실 오프라인 운영

대구창의융합교육원(원장 장진주)은 여름방학을 맞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27일~31일까지
2020-07-14 16:01:14

경북대, 2학기 수업 대면 강의 원칙으로 진행

경북대학교는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화됨에 따라 1학기 수업 운영의
2020-07-14 15:52:44

대구 직업계고, 학과 개편…미래산업 대비

대구권 직업계고등학교 학과가 개편된다. 12개 학교 23개 학과로 미래 직업 변화에 능동적
2020-07-13 15:45:36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