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시, 고용친화기업 제도 대대적 개편

고용친화기업 브랜드 관리 위해 총량제, 인증제, 일몰제 도입
선정지표 강화, 올해 신규 선정 및 기존 기업 재인증 추진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가 고용친화기업제도를 대대적으로 개편하고 새롭게 출발한다.

대구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노사민정 전문가와 시민, 기업 등의 의견을 반영해 고용친화기업 제도를 대대적으로 개편하고, 내달 25일까지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

개선안은 고용친화기업 육성정책의 장기적인 실효성을 확보하고 대외적인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총량제 및 인증제를 도입한다.

사업장 수를 최대 100개사 이내로 선정하고, 선정기업의 일정 역량 유지를 위해 3년마다 성과평가와 연계해 재인증을 추진한다.

또한 경기 여건을 고려해 신청조건을 재설정하고, 좋은 일자리의 필수요건을 반영한 평가지표 강화한다.

글로벌 경제위기, 경기부진 등에 따른 지역경제 현실 반영을 위해 고용성장지표를 변경하고, 근로자의 복지를 강화하기 위해 복지제도지표를 상향조정 한다.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는 기업이 고용친화기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선정평가 시 정규직 증가, 육아정책 및 일생활균형(워라벨) 실시여부 등 고용친화경영지표를 반영한다.

고용친화기업 브랜드 관리를 위해 일몰제 도입과 성과평가를 실시한다. 인증취소 사유를 재정립하고, 사유 발생시 운영위원회 심의로 인증을 취소해 브랜드 가치를 높인다.

올해는 신규 고용친화기업 5개사와 함께 2016~2017년에 선정된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재인증 기업 30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27일부터 참여기업 신청을 접수한다.

대구시는 일자리로 이어지는 혁신성장과 지역 청년인재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2016년부터 고용친화기업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그동안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는 청년 눈높이에 맞는 기업을 발굴, 현재까지 56사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고용친과기업의 대졸신입 기준 평균 연봉은 3천475만 원이며, 근로자 복지제도는 평균 25종이다.

고용친화기업으로 선정된 후 근로자 수가 평균 13명이 증가하고, 근로자 근속연수도 평균 10개월이 증가하는 등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와 고용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고용친화기업의 복지제도 확충과 쾌적한 근무환경 조성 등을 통해 고용친화기업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부각시키고 있다.

대구시 안중곤 일자리투자국장은 “앞으로도 매년 정기적인 연차모니터링과 3년 단위 성과평가를 실시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