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이달 중 의성 국가지질공원 신청한다

경북도가 26일 지질공원운영위원회를 열고 의성 국가지질공원 인증후보지 신청안을 심의하고 있다.
경북도는 26일 지질공원운영위원회를 열고 의성 국가지질공원 인증후보지 신청 안을 심의했다.

의성 국가지질공원 후보지는 의성군 행정구역 전체(1천175㎢)를 공원구역으로 지정하고 금성산, 제오리 공룡발자국, 구산동 응회암 등 지질 명소 7곳과 금성산 고분군, 낙단보 등 역사·문화·생태적 가치를 갖는 비지질 명소 7곳을 포함한다.

이날 심의에서는 의성 국가지질공원 인정후보지 신청 안에 대한 환경부 지질공원 인증 세부기준 충족 여부에 대한 토론과 논의를 했다.

도는 이날 심의·의결 내용을 종합적적으로 검토 보완해 이달 중 인증 신청서를 환경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최종 인증까지는 2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2017년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 이후 전년대비 가을철 관광객이 38% 증가한 것으로도 알 수 있듯이 지질공원 인증은 지역 브랜드 가치를 상승하고 지역 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한다”며 “의성 국가지질공원 최종 인증까지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