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시내버스 노선안내 이용자 편의위주로 전면 개편, 16일부터 서비스 시작

위치기반 서비스 적용, 16일부터 시작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가 대구 시내버스 노선안내 홈페이지를 이용자 편의성 개선을 위해 전면 개편하고, 16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번 개편으로 이용자가 주변 지리를 잘 모르더라도 목적지만 선택하면 내 위치를 자동으로 인식, 최적의 출발·도착지 검색 결과를 알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스마트폰으로 접속 시 주변의 시내버스 정류소 목록이 자동으로 표출돼 보다 편리하게 도착예정 정보를 조회할 수 있으며, 최근 검색어도 즐겨찾기로 등록할 수 있게 됐다.

또 복잡한 메뉴를 단순화하고 통합 검색창에서 정류소, 노선, 목적지 등 모든 정보를 검색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이용자들이 보다 직관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외국인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영어 서비스를 제공하며, 향후 중국어, 일본어도 추가할 방침이다.

대구시 윤정희 교통국장은 “대구를 처음 방문하신 분들도 목적지만 알면 손쉽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수요자 중심의 홈페이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