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대구 남구청, 지역상권회복 위한 ‘착한소비운동’ 추진

선결제 방식을 통해 소상공인의 급한 자금 상황해소 도움

대구 남구청이 오는 6월 말까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착한소비운동을 추진한다.


대구 남구청이 오는 6월 말까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착한소비운동을 추진한다.

구청에서는 이달부터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지역상권 활성화 추진대책으로 3개 분야의 모두 17개 세부과제를 중점 추진하고 있다.

3개 분야는 △공무원이 함께하는 지역 내 소비유도로 지역경제 활성화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골목상권 기반 소상공인 지원이다.

이번에 추진하는 착한소비운동은 지역 내 소비유도를 위한 대책으로 남구청 각 부서별로 평소 자주 찾는 음식점 등에서 부서운영비 등 일정비용을 미리 결제 하는 방식이다.

큰 금액은 아니지만 선결제 방식을 통해 소상공인의 급한 자금 상황해소 보탬에 도움을 준다는 것.

구청은 상반기 36개 부서에 편성된 4억4천만 원 정도의 예산을 우선적으로 집행할 계획이다.

또 범구민 착한소비 참여 홍보를 통해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민간에까지 착한소비 운동을 확산해 나갈 방침이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어려운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공직자들이 솔선해 착한소비운동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