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문수, 이재용에 "감옥 안갈 수 있다면 뭐든 할 수 있다는 건가"

"문재인 정부의 반재벌 친노조 본성이 이재용 무릎 꿇려"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삼성 이재용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며 “문재인 정부의 '반재벌 친노조' 본성이 세계초일류기업 삼성 이재용의 무릎을 꿇렸다”고 비판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과와 관련, “첫째, 자식에게 상속하지 않겠다. 둘째, 무노조 원칙을 버리겠다”며 “감옥에 가지 않을 수만 있다면 뭐든지 다할 수 있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오늘의 삼성은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때로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고 실망을 안겨드렸다”며 공식 사과했다. 그는 경영권 승계 문제를 사과하고 자녀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