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울진군,동해안 울진 앞 바닷가에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물개 출연

울진 앞 바다에 나타난 바다 물개


바다 물개가 보리숭어를 잡고 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포유류인 물개가 26일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 앞 바닷가에서 먹이잡이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바다 물개는 물속에서 머리를 내밀었다 넣기를 반복하며 보리 숭어 잡기에 여념이 없었다.월송리 바닷가는 민물과 바닷물이 합쳐지는 장소로 매년 이맘때면 보리 숭어가 많이 잡힌다. 이 시기에 물개가 먹잇감을 사냥을 하기 위해 자주 출몰한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포유류인 물개가 26일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 앞 바닷가에서 먹이잡이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바다 물개는 물속에서 머리를 내밀었다 넣기를 반복하며 보리 숭어 잡기에 여념이 없었다.월송리 바닷가는 민물과 바닷물이 합쳐지는 장소로 매년 이맘때면 보리 숭어가 많이 잡힌다. 이 시기에 물개가 먹잇감을 사냥을 하기 위해 자주 출몰한다.


강인철 기자 ki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인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