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삼성 라이온즈 끝판왕 오승환, 국내 첫 등판 ‘무실점’

오승환, 지난 11일 열린 청백전서 1이닝 무실점 기록

오승환은 지난 11일 열린 청백전에서 청팀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끝판왕’ 오승환이 국내 첫 등판에서 깔끔한 피칭을 선보였다.

오승환은 지난 1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이하 라팍)에서 열린 자체 청백전에서 청팀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16개, 직구 최고 구속은 147㎞를 기록하면서 부활의 시작을 알렸다.

오승환의 등판은 전지훈련 캠프 복귀 후 첫 실전이자 안방에서의 첫 등판이었다.

비록 청백전이었으나 삼성 왕조의 한 축이었던 오승환의 홈구장에 처음 섰다는 데 많은 관심이 쏠렸다.

이날 오승환은 안타, 볼넷 없이 1이닝을 책임졌다. 많은 팬들이 그려온 모습 그대로였다.

그는 5회 마운드에 올라 선두 타자 이현동을 내야 땅볼로 유도했지만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를 허용했다.

그러나 이현동이 도루를 실패하면서 부담 없이 후속 타자를 상대했다.

이어 박해민과 박계범을 뜬공으로 잇달아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경기가 끝난 후 오승환은 “볼의 구위나 내용을 떠나 타자와 상대했다는 것에 중점을 뒀다”며 “아직 준비할 시간이 많은 만큼 개막 일정에 맞춰 몸을 끌어올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오승환이 복귀 무대를 위해 몸 상태를 정상궤도로 끌어올리고 있지만 팬들 앞에 서기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탓에 오승환의 복귀 날짜도 자연스럽게 밀리고 있기 때문이다.

오승환은 개막 후 30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소화해야 한다.

3월 말 예정대로 개막이 열렸다면 다음달부터 곧장 마운드에 오를 수 있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개막이 밀린 만큼 오승환을 볼 시간이 길어진다. 또 리그 축소가 연실로 다가오고 있기에 오승환을 사용할 수 있는 경기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오승환은 메이저리그에서 국내로 돌아온 후 빠르게 몸을 만들었다. 지난해 팔꿈치 수술 이후 쉴 틈 없는 재활과 강도 높은 개인 훈련 등으로 오키나와 캠프에서 마운드에 올라 몸 상태를 점검하기도 했다.

오승환은 “하루빨리 팬들이 꽉 찬 구장에서 던져보고 싶다. 그래야 좀 더 힘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일 열린 청백전은 청팀이 백팀을 4-1로 꺾었다. 청팀 선발 최채흥은 4이닝 2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기대를 모으고 있는 유망주 김지찬은 3타수 2안타 1타점 1도루로 테이블세터 역할을 훌륭하게 소화했다. 백팀 선발 윤성환은 4이닝 8피안타 4실점으로 무너졌다.

12일 예정된 청백전은 우천 취소됐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