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통합당 강대식 후보 “사전투표로 대한민국 구해달라”

어르신들께 사람 많은 선거 당일보다 사전투표 이용 독려



통합당 강대식 동구을 후보가 전통시장에서 표심을 다지고 있다.
미래통합당 대구 동구을 강대식 후보가 9일 “사전투표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에서 대한민국을 구해달라”며 투표를 독려했다.

강대식 후보는 “투표를 하지 않으면 지는 것이다. 이번 선거는 경제·안보를 망쳐놓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선거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4월 15일 이후 세상은 되돌릴 수 없을 것”이라며 정권 심판론을 내세웠다.

이어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사태로 이번 선거의 투표율이 저조할 수밖에 없다”며 “코로나19에 취약한 어르신들은 많은 인원이 모이는 선거 당일보다는 오는 10일과 11일 사전투표에 참여하시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강 후보는 또 “투표만이 문 정권의 폭주를 막고 견제할 수 있다”며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 날개 없이 추락하고 있는 대한민국 호를 구하고 동구와 대구의 경제를 되살리자”고 호소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