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김형동 후보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에게 지급하라 촉구

미래통합당 김형동 후보가 코로나19 피해에 따른 긴급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김형동(안동·예천) 후보가 코로나19 피해에 따른 긴급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김 후보는 “정부는 소득 하위 70% 가구에만 긴급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지만 현재 상황은 비상사태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지역의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은 물론 모든 주민의 생계가 위협받고 있어 안동·예천을 포함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생계가 막막한 주민들은 조금이라도 일찍 긴급 재난지원금을 받기 위해 ‘마스크 대란’처럼 줄을 서고 있다”며 “대상자 선별에 드는 시간과 비용, 사회적 논란 등을 없애기 위해서라도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당도 1인당 50만 원 지급을 주장하고 있다. 4인 가족의 최저생계비가 월 185만 원인데 지금 코로나19 사태를 해결하려면 최소한 월 최저생계비 정도는 지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통합당은 재정건전성의 문제에 대해서는 지출항목을 변경하면 예산을 늘리지 않고서도 재원을 100조 원을 마련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김형동 후보는 “정부는 재정건전성을 이유로 전 국민 대상 지급에 부정적인 입장인데 이것은 현장을 모르고 하는 소리다”며 “안동·예천만 하더라도 매출 0원인 자영업자, 농산물 판로가 막힌 농민 등 모든 주민들이 생계 절벽에 내몰리고 있어 지원금 지급을 조속히 처리해 이들을 보듬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