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코로나19 경북 확진자 2명 추가…4일 0시 현재 총 1천264명

서요양병원 등 경산에서 2명 나와 …경북도 4일 0시 기준 집계

경북도는 4일 오전 0시 기준으로 집계한 경북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1천2624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1천262명)보다 2명이 늘어난 것이다.

추가 확진자는 경산 서요양병원 환자 1명(87. 여)이 확진돼 상주적십자병원에 입원했다. 이로써 서요양병원 확진자는 총 64명(입소자 49명, 종사자 15명)으로 늘었다.

또 경산에 사는 A씨(26.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도는 A씨가 지난달 17일부터 20일까지 파티마병원 입원 중 감염된 것으로 추정했다.

완치 퇴원자는 전날보다 17명이 추가돼 총 827명으로, 65.4% 퇴원율을 보였다.

사망자는 2명이 추가돼 48명으로 늘었다.

해외입국자는 확진환자 18명 등 1천36명을 관리중이다. 전수검사에서 533명이 음성을 받았고 173명은 검사가 진행중이고 312명은 대기중이다.

누계 확진자는 △경산 624명 △청도 142명 △봉화 70명 △구미 67명 △칠곡 49명 △포항 51명 △안동 49명 △의성 43명 △영천 36명 △경주 43명 △성주 21명 △김천 19명 △상주 15명 △고령 9명 △군위 6명 △예천 6명 △영주 5명 △문경 2명 △영덕 2명 △청송 2명 △영양 2명 △울진 1명 등이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