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김영식 미래통합당 구미을 후보 한국노총 구미지부 대표 지지 받아

김영식 미래통합당 구미을 후보.
한국노총 구미지부 대표자 12인이 지난 2일 김영식 미래통합당 구미을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날 지지선언에는 권경찬 오성전자, 김태권 대아산업, 정동민 효성TNS, 권세관 팜한농, 안종섭 태평양금속, 김일수 구미택시, 이태봉 오성운수, 박영우 필맥스, 박재동 구미버스, 김정호 일선교통, 이창국 한창운수, 김기찬 성안합섬, 배인호 도레이첨단소재1 노조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김 후보 측에 따르면 한국노총 구미지부 대표들은 “가뜩이나 침체에 빠져 있던 구미경제가 코로나19 폭탄까지 맞아 고사 위기에 빠져 있다”며 “공학과 4차 산업, 창업과 실물경제에 밝은 김영식 후보가 구미경제 회생의 적임자라 판단돼 지지하게 됐다”고 지지 이유를 밝혔다.

김 후보는 “구미는 기업과 근로자의 상생과 소통으로 성장해 온 도시”라며 “현장을 자주 찾아 근로자 여러분의 목소리를 큰 귀로 듣고 발로 뛰며 해결하는 현장 중심 정책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또 “500병상 규모의 공공의료기관 유치, 근로자 건강검진 센터 설치, 비정규직 긴급지원센터 건립, 재난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재난관리 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구미를 근로자 행복복지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