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윤창중, 변희재와 유승민 퇴진 위한 공동전선 구성 합의

무소속 대구 동구을 윤창중 후보는 2일 대구로 내려온 대표적 아스팔트 우파 투사인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 고문과 만나 태극기 세력이 모두 뭉쳐 유승민 퇴진을 위한 공동전선을 구성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2일 오전 유승민 의원 사무실 앞에서 열린 윤창중 압승 출정식에서 “태블릿PC의 진실을 포함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관한 진상을 낱낱이 밝혀내기 위해 특별검사제를 반드시 도입해야 한다는데 변 대표와 의견을 모았다”며 “우선적으로 유승민 퇴진을 위한 공동전선 구성에 합의했다”고 했다.

이어 “태극기 세력의 대표적 리더인 변 대표가 이 구성에 합의한 것은 반드시 진실이 승리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첫 번째 의미있는 행보”라고 평가했다.

이날 윤 후보 출정식의 연사로 참석한 변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온갖 가짜뉴스를 뒤집어쓰고 임기를 채 1년도 남겨놓지 않은 상황에서 인민재판으로 감옥에 갇히게 된 과정에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며 “탄핵 무효와 배신의 정치를 끝장내기 위해 유승민의 지역구인 동구을에 출마한 것을 태극기 세력은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