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덕군 방상팬 냉해 방지 효과 톡톡

총 사업비 1억 1천400만원 들여 6농가 12기 설치

영덕군 농업기술센터가 과수 개회기 전후 냉해 피해방지를 위해 설치한 방산팬.


영덕군 농업기술센터가 ‘이상기상 대응 과원 피해예방기술 사업’으로 보급한 방상팬이 효과를 톡톡 내고 있다.

방상팬 덕분에 지역내 냉해피해 우려 과수 농가들이 한시름 덜고 있다.

매년 냉해피해로 마음고생을 하던 지품면 삼화리 박임식씨는 “매년 봄이면 냉해 피해 걱정에 밤잠을 설쳤는데, 일정 온도 밑으로 내려가면 자동으로 작동하는 방상팬 덕분에 이제는 걱정이 없어졌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농가들에게 보급된 고정식 방상팬은 과수 개화기 전후 냉해 피해방지를 위해 설치하며, 냉기가 정체되는 지역에 특히 효과가 좋다.

팬 컨트롤로 온도를 감지해 2℃ 이하로 내려가면 자동으로 가동되며, 특히 저온 경과 시간을 단축해 냉해 피해에 탁월한 효과를 내고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총 사업비 1억1천400만 원에 보조금 5천700만 원으로 방상팬을 지원했으며, 2018년 냉해피해발생지역 배·사과 재배 농가 6호에 12기를 보급했다.

영덕군 관계자는 “최근 이상기후로 인해 이른 개화를 하면서 과수농가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과수 개화기 전·후 냉해 피해를 방지하고 과수 안정생산 기반조성과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석구 기자 ks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석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