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더불어민주당 전상헌 경산시 국회의원 후보 행보

전상헌
더불어민주당 전상헌 경산시 국회의원 후보는 29일 “‘나라 일꾼’에서 ‘경산 일꾼’으로 경산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전 후보는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변인 등 중앙정치 경험을 바탕으로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조를 통해 경산시 발전을 책임지겠다”며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해 선거대책위원장에 홍덕률 대구대학교 전 총장,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를 공동후원회장으로 선거캠프를 가동하게 됐다”고 역설했다.

그는 또 “경산발전을 위해 ‘초당적 상설협의기구’ 설치를 통해 전임 국회의원, 시장의 의견을 구하겠다”며 “경산시민의 편에서 자영업자를 살리는 식당(食堂) 국회의원, 학교를 키우는 서당(書堂) 국회의원, 어르신을 공경하는 경로당(敬老堂)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피력했다.

전 후보는 “대구도시철도 1·3호선 연장사업’을 시작으로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경산시식산업단지 등 대형 국책사업을 조기 마무리시키겠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힘겹게 견디는 경산시민의 지원방안과 경산의 더 큰 성장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경산 일꾼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