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경주 정의당 권영국 후보 “황교안 대표 자격 없다”

26일 정의당 권영국 후보 등록 마치고, 공천 번복 반복하는 미래통합당 비판

경주 정의당 권영국 후보가 26일 후보등록을 마치고 미래통합당의 공천을 비판하고 있다.
정의당 권영국 후보는 26일 후보 등록을 마치고 미래통합당이 경주지역 후보자 공천을 위해 다시 경선한다는 결정에 대해 “황교안은 정당의 대표 자격이 없다”고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경선에서 승리한 박병훈 예비후보를 지난 24일 공천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최고위원회는 지난 25일 공천 무효 결정하고 다시 경선에서 패배한 김원길 예비후보 공천을 결정했다.

또 최고위는 25일 밤 또다시 공천위 결정을 번복해 김원길 예비후보와 컷오프했던 김석기 의원의 경선으로 후보를 결정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통합당은 경주지역 후보 결정을 위해 후보 등록이 진행되고 있는 26일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이에 대해 권영국 후보는 “이게 지금 뭐하자는 것인가, 후보등록 첫날 경선을 실시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며 “그것도 공천위에서 컷오프 시킨 김석기 예비후보와 경선에서 패배했던 김원길 예비후보를 놓고 단 하루 여론조사로 후보를 결정한다는 것은 공당의 정상적인 공천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통합당의 공천은 경주시민은 안중에도 없고, 권력 다툼에 혈안이 된 패거리 정치가 나은 막장 사천”이라며 “경주시민의 자존심을 무참히 짓밟은 통합당은 경주 시민들의 대표가 될 자격이 없다”고 성토했다.

권영국 후보는 “경주시민을 철저히 무시하고 막장 사천으로 비정상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는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경주시민을 더 이상 우롱하지 말고 머리 숙여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