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양군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동참

영양군 집단감염 고위험시설인 유흥주점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다음달 5일까지 임시휴업한다.
영양군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사회적 거리두기 등 예방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역 내 집단감염 고위험시설인 유흥주점, 단란주점 영업주도 지역 사회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다음달 5일까지 일시 영업을 중단한다.

유흥주점, 단란주점 일시 영업중단은 정부의 시책에 참여하고 경제적 위기에 직면하면서도 지역사회 공익을 우선 고려해 결정한 것이다.

영양군은 25일 군청, 영양경찰서, 영양·입암119안전센터, 영양교육지원청 등 지역 내 유관기관 부서장 10명이 참석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또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고강도 강화 방안에 따라 다음달 5일까지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업종에 대해 업종별 준수사항 이행 실태를 합동점검 및 관리키로 했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