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황교안, 공관위 결정 또 뒤집어...경주 무공천으로 남나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의 경주 지역구 공천이 안갯속이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국회의원 후보등록 마감일(26~27일)을 하루 앞둔 25일 새벽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경주를 비롯한 부산 금정,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 등 4곳의 공천을 백지화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최고위가 다시 뒤집으면서 갈등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공관위는 재공천을 추진하는 방안, 위원 전원 사퇴 및 해당 지역에 대한 ‘무공천’ 가능성까지 검토하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현역인 김석기 의원이 컷오프(공천배제)된 경주는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을 경선에서 이긴바 있다.

하지만 최고위는 공천결과 의결을 미루고 재심의를 요구했다.

이에 공관위는 재심사를 거쳤고 경주 공천을 유지키로했다.

그러나 최고위가 직권으로 공천 무효화 결정을 내리면서 박 전 위원장의 공천은 무산됐다.

황 대표는 공천 철회 사유에 대해 “여러 지역에 대해 일일이 말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기본적으로 국민중심 공천,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는 측면에서 최고위가 판단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반면 공관위에서는 “당헌에 없는 월권 행위”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석연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은 “(최고위 결정을) 전혀 수긍할 수 없다”며 해당 지역 ‘무공천’까지 언급했다.

그는 “공관위가 그냥 놔두면 무공천 지역이 된다. 최고위가 직접 후보를 지명할 수 없다”며 “(황교안 대표가) 자기 입맛에 맞는 사람을 지명하려면 공관위원을 전원 해임하고 새롭게 공관위를 구성해서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경주는 공천이 결정된 직후부터 박 전 위원장에 대한 반발 민원이 빗발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후보 자질, 도덕성에 대한 지적이 일었고 법 위반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이에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소명서를 내고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해명했다.

그는 본인에 대한 교통사고건, 공직선거법 위반의 건에 대해 당시의 사건기록과 판결문 등을 첨부해 제시하며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사망사고)에 대해 “2013년 경주 인근 편도 2차로 중 1차로에 본인의 차량이 시속 50km 속도로 운전 중 앞 차량은 만취상태로 1차로에 누워있던 박모씨를 발견하고 급히 회피운전을 하였으나 본인은 앞 차량에 가려 피해자를 보지 못하여 충돌하여 사망케 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해서는 2014년 경주 모 스님이 당시 경주시장 후보 A씨가 명백한 불륜의혹이 있다는 제보를 자신의 선거 참모에게 해 그 참모가 자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불륜의혹 기자회견을 한 사실을 설명했다.

그는 기자회견이 자신과 무관한 것으로 드러나 무혐의 처분 됐다고 밝혔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