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내 지자체별로 코로나19 관련 긴급 자금 투입

긴급생활자금 등 추경에 반영

안동시청 전경.
경북도내 지자체별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생계 위협을 받는 시민들을 위해 긴급 자금을 투입한다.

안동시는 코로나19로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가구에 200억 원대의 긴급 생활자금을 지원한다.

안동시는 긴급 생활자금 207억9천만여 원을 포함한 긴급 추경예산(안)을 편성했다. 다음달 1일 시의회에서 이 안이 의결되면 즉시 집행한다.

이번 긴급 생활자금 일부는 안동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 경제 활성화도 도모한다.

‘재난 긴급생활비’는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 계층에 지원한다. 기초 수급자, 긴급복지지원, 실업급여 대상자와 한시생활지원 대상자 중 차상위계층을 제외하면 지원 대상은 2만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자체 예산 76억3천만 원에 도비 32억7천만 원을 지원받아 총 109억 원의 재원을 마련한다.

가구원 수에 따라 1인 가구 30만 원, 2인 가구 50만 원, 3인 가구 60만 원, 4인 이상 70만 원으로 차등 지원한다.

‘저소득층 한시 생활지원비’는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는 기초수급자, 차상위 계층 9천300여 가구에 지급한다.

49억5천만여 원 규모로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별, 가구원 수별로 이달 말부터 7월 말까지 4개월분을 안동사랑상품권으로 차등 지급한다.

또 아동수당을 받고 있는 7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는 28억5천만여 원의 아동양육 한시 지원비도 지원한다.

아동 1명당 10만 원씩, 오는 6월까지 4개월을 기준으로 최대 40만 원을 안동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한다.

구미시도 긴급 생활지원비 마련을 위한 민생안정 추가대책 안을 마련해 구미시의회에 보고했다.

구미시는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재·세정 수단을 강구한 코로나19 피해지원과 민생안정 추가대책안을 마련했다.

이 대책안에 따르면 지방채 발행과 행사 취소, 보조금 삭감 등을 통해 국·도비 포함 758억 원 규모의 재원을 마련한다.

이렇게 마련한 재원은 △긴급생활지원비 340억 원 △긴급복지지원 87억 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54억 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112억 원 △코호트격리 참여 종사자 위로금 12억 원 등으로 피해를 입은 시민이나 취약계층에게 직접 지원한다.

구미시는 지원 대상을 확대하기 위해 경북도 긴급생활지원비 262억 원(경북도 79억 원, 시 183억 원)에 시비 78억 원을 더해 340억 원의 긴급 생활지원비를 마련하고 이를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원한다.

긴급 복지지원 87억 원은 실직이나 휴·폐업 등으로 생계위기에 놓인 1만1천여 가구에게,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54억 원은 9천여 가구에게 가구원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

또 7세 미만 아동수당을 받는 2만8천여 명에게 아동양육비 112억 원을 한시적으로 지원하고 지난 9일부터 2주간 코호트 격리를 실시한 노인·장애인·아동 사회복지시설 52곳의 종사자 907명에게 1인당 특별위로금 130만 원씩, 12억 원을 지원한다.

소상공인 카드 수수료 지원 37억 원, 지역사랑상품권 추가 할인 12억 원, 중소기업 청년 일자리 지원 70억 원 등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긴급지원 대책도 시행한다.

의성군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한시적으로 상하수도 요금을 감면해 준다.

일반용과 대중탕용에 대해 별도 신청절차 없이 4월 납기 분부터 3개월간 50%씩 감면 적용해 고지서를 발행, 교부한다.

감면규모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 등 2천700여 건 3억 원가량이다. 관공서, 금융기관, 종교시설, 골프장 등은 이번 감면 대상에서 제외된다.

김호운·신승남·김진욱 기자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