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무연고 사망자…20년 만에 가족 품으로

대구 서부경찰서 전경.


치매를 앓다가 가출했던 무연고 사망자가 20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대구 서부경찰서는 가족과 20년 간 소식이 끊긴 90대 A(여)씨가 15년 전 지역 위탁시설에서 사망한 사실을 확인해 유족에게 알렸다고 밝혔다.

이달 초 서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실종수사팀에 한 남성이 방문해 치매를 앓던 어머니를 찾아 달라며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20년 전 가출한 어머니의 생사 여부라도 확인해 제대로 된 제사라도 모시고 싶다는 것.

이에 실종수사팀은 무연고자 노인의 나이가 현재 90대인 점으로 미루어 사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지역 요양시설들을 대상으로 수소문했다.

지역 무연고자들은 요양원을 통해 대구시 사회서비스원(구 희망원)으로 보내진다는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노인의 주민등록발급 사진과 일일이 대조하던 중 해당 시설에서 사망한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대구시 사회서비스원에 2002년 9월18일 입소해 2005년 3월29일 사망했다.

사망 후 화장한 유골을 대구시립공원묘지에 안치한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곧바로 가족에게 이 소식을 알렸고, 해당 남성은 20년 만에 어머니를 찾을 수 있었다.

이 남성은 “경찰에 신고하면서도 크게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너무 감사하다”며 “이제라도 어머니 제사를 제대로 모실 수 있게 돼 한을 풀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서부경찰서 관계자는 “비록 가족과 상봉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가족들이 지금이라도 마음 편히 어머님 제사를 모실 수 있도록 도움을 줘 다행”이라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