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코로나19 여파…대구지역 정비사업도 차질 우려

코로나19로 대구지역 정비사업 추진 비상
조합 측은 총회도 못 열어 사업 속도 제동

평리재정비촉진지구 조감도.


코로나19 여파로 대구지역 재건축·재개발 사업에도 비상이 걸렸다.

원활한 사업 추진과 개선을 위해 개최할 예정이던 조합 총회 일정이 줄줄이 취소되면서 사업 지연이 불가피해진 것이다.

서구청에 따르면 이달 예정된 ‘평리재정비촉진지구’의 일부 조합 총회가 코로나19 사태로 취소됐다.

평리동 일원에 모두 7개 구역으로 나눠 ‘평리뉴타운 개발 사업’이 추진 중인 ‘평리재정비촉진지구’는 8천~9천여 세대 규모로 인근 서대구 고속철도역 건립과 더불어 낙후된 서구의 도시 기능을 회복할 호재로 작용하고 있었다.

하지만 평리5·6·7재정비촉진구역에서 진행 예정이던 조합 총회가 취소되면서 당분간 코로나19가 종식되기 전까지 사업에 청사진을 그리긴 어렵게 됐다.

평리5·7재정비촉진구역은 이달 정기총회를 열고 사업 운영 예산과 이주·철거에 따른 공사 진행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또 평리6재정비촉진구역은 조합 임원들의 임기 종료에 따른 연임안과 새로운 임원 선출안에 대한 총회를 개최하고 표결을 진행하려 했지만 무산됐다.

이 밖에 평리4재정비촉진구역도 다음달 사업시행인가를 완료할 계획이었지만 늦춰지게 됐다.

문제는 평리3재정비촉진구역에 대한 공사가 한창인 까닭에 이번 사업일정 지연으로 구역마다 사업 완료시점이 큰 차이를 보여 균형발전에도 지장을 줄 수 있다는 것.

평리6재정비촉진구역 조합 관계자는 “다음달까지는 총회를 개최해 임기 문제를 매듭지어야 하는데 걱정이다. 다른 구역도 코로나19로 인한 사정은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7천여 세대가 들어서는 동구 신암동에 ‘신암재정비촉진지구’도 마찬가지.

현재 이곳은 사업성 문제로 모두 10개 구역으로 나눠 진행 중이던 사업장이 7개 구역으로 줄어든 상태다.

최근 조합장의 임기 만료로 새로운 수장 선출과 관리처분인가 추진을 준비하기 위해 총회를 개최하려던 신암10재정비촉진구역은 다음달로 총회를 연기했다.

또 추진위원회 승인 후 조합 구성에 열을 올리던 신암4재정비촉진구역도 코로나19라는 암초를 만나 조합 설립에 애를 먹고 있는 실정이다.

동구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와 별개로 진행 가능한 사항에 대해서는 사업에 속도를 내려 한다”며 “조합에서 다음달 내지 오는 5월까지는 연기됐던 총회를 열려고 하는 의지가 강하다”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