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80대 코로나19 확진자, 병원 무단이탈해

간호사 소홀함 틈타 이탈…자택 앞 택시서 발견해 재입원



대구 중부경찰서 전경.
병원에 입원 중이던 80대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단이탈했다가 재입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A(81)씨는 같으날 오후 5시15분께 중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입원실에서 치료받던 중 간호사의 소홀한 감시를 틈타 병원을 빠져나갔다.

신고를 받은 중부서는 오후 7시3분께 자택 앞 도로에서 택시에 탄 A씨를 발견하고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보건당국은 A씨가 탄 택시 전체를 방역하고 운전기사를 자가격리 조치했다.

A씨는 지난 8일부터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치매 증상이 있는 것으로 보고 관련 혐의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