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경북교육청, 코로나19 피해가구 고등학교 1학년 자녀 학비 지원

경북도교육청 전경.
경북도교육청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구 고등학교 1학년 자녀에게 올해 1학기분 수업료와 학교운영 지원비로 7억1천792만 원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원 선정기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부진으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를 받은 가정과 경기 위축으로 인한 자영업의 폐업, 수입감소 등 간접적인 피해를 받은 가정 등이다.

공·사립 고등학교 1학년 학급당 1명과 학교장 재량으로 30% 이내 추가 한 1천282명에게 1학기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1인당 56만 원)를 지원한다.

이미 납부한 1분기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는 반환한다.

무상교육 대상인 고등학교 2, 3학년은 지원에서 제외된다.

담임교사의 추천으로 학교 내 학생복지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학생에게 지원된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위축으로 학비 부담이 생기는 계층이 있는지 자세히 살펴서 경제적 사정으로 학업을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