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무소속 권오을 후보와 미래통합당 탈당한 권택기 후보가 무소속 단일화 공식 선언

권오을 예비후보와 권택기 예비후보가 안동·예천선거구 무소속 단일화를 선언하고 있다.
안동·예천선거구에 출마한 무소속 권오을 후보와 미래통합당을 탈당한 권택기 후보가 무소속 단일화를 공식 선언했다.

안동·예천선거구는 통합당 단수공천을 받은 김형동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이삼걸 후보, 무소속연대에 합의한 권오을·권택기 후보의 각축전이 예상된다.

여기에 통합당 공천에 반발해 재심을 청구한 김명호 후보까지 무소속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어 안동·예천지역 국회의원 선거는 통합당, 민주당, 무소속 3파전이 예상된다.

11일 권오을, 권택기 예비후보는 안동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동과 예천의 정치를 바로 세우는 한편 시·군민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무소속 시민 후보 단일화 과업을 함께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권택기 예비후보는 “통합당의 밀실야합 낙하산 공천은 시민의 권리를 빼앗았고, 안동·예천지역의 민주주의를 죽였다”며 “이 모든 책임은 노회한 정책의 노욕에서 비롯됐다”고 성토했다.

또 “부당한 정치권력과 당당히 맞서 시민과 군민의 빼앗긴 권리를 되찾아 올 수 있는 시·군민 단일 후보를 만들기 위해 그동안 지역에서 활동했던 모든 후보들이 함께해줄 것이라고 믿는다”며 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타 예비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도 두었다.

무소속 권오을 후보와 권택기 후보는 “단일후보를 만들기 위해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로 시·군민의 뜻을 모아 모든 것을 내려놓고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11일 권오을, 권택기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안동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무소속 단일화를 공식 선언했다.
11일 권오을, 권택기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안동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무소속 단일화를 공식 선언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