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홍현희 제이쓴 나이차이? '전참시' 홍현희X매니저, 내시경 '마취중진담' 공개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공
홍현희 제이쓴 나이차이 등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가운데, ’전지적 참견 시점' 홍현희와 매니저의 마취중진담이 폭발한다.

7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홍현희와 매니저가 수면 내시경을 한다. 이들의 마취중진담이 시청자를 빵빵 터지게 만들 전망이다.

이날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은 홍현희와 매니저는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중에서도 홍현희를 두려움에 떨게 만든 검사는 수면 내시경이었다. 홍현희는 “위 내시경은 생애 처음”이라며 검사를 앞두고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우여곡절 끝에 수면 내시경을 마친 홍현희는 아무 말 대잔치를 펼쳤다고 한다. 특히 홍현희가 마취에 취해 잠들었다가 화들짝 놀라며 일어나 한 말이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는 전언이다. 웃음이 터진 주변 사람들과는 달리, 홍현희 본인은 세상 진지했다고 전해져 대체 어떤 말을 한 것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이어 홍현희의 마취가 풀릴 무렵, 수면 내시경을 마친 매니저가 마취에 취한 채 홍현희 옆으로 왔다. 그런 매니저의 모습에 홍현희는 장난기를 발동, 깜짝 진실게임(?)에 돌입했다. 이 과정에서 매니저의 숨겨진 야망이 공개됐다고 한다. 홍현희를 서운하게 만들었다는 매니저의 비밀은 무엇일까.

홍현희의 나이는 1982년생으로 올해 39세, 제이쓴의 나이는 1986년생 올해 35세이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4살 차이가 난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에 본방송이 전파를 탄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