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지검, 신천지 대구교회 압수수색 영장 ‘기각’

대구지방검찰청
경찰이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했으나 검찰이 다시 기각했다.

4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신도 고의 누락 혐의를 받는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기각했다.

이날 검찰은 현 단계에서 압수수색 필요성 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지검이 신천지 강제수사에 나서려는 경찰에 제동을 건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 28일 대구시는 신도 수를 고의로 속여 관련 시설 역학조사 등을 방해한 등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로 신천지 대구교회를 경찰에 고발했다.

이에 경찰은 압수 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보강 수사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반려됐다.

경찰 관계자는 “신천지 대구교회가 신도 명단을 누락하는 등 감염병예방법 위반에 고의성이 있다고 봤다”며 “보강 수사 사유를 면밀하게 검토한 뒤 수사를 어떻게 할 것인지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