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보문관광단지에 사계절 인기 어트렉션 루지 들어선다

경주시 27일 경주시청에서 주)수공단개발과 보문단지에 루지 건설 협약, 500억 원 들여 내년 6월 준공 계획

경주시가 27일 시청에서 수공단개발과 경주보문관광단지 내 루지 설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주시가 경주보문관광단지 내 사계절 인기 어트랙션(놀이시설)인 ‘루지 월드’를 새로 선보인다.

루지는 특별한 동력 장치 없이 특수 제작된 카트를 타고 땅의 경사와 중력만을 이용해 트랙을 달리는 놀이시설이다.

경주시는 27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수공단개발과 500억 원 규모의 ‘경주 보문단지 루지 월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과 이기영 수공단개발 대표이사, 도의원과 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경주시는 경북도와 협력해 개발 행위 등 각종 인허가 사항을 지원한다. 시행사인 수공단개발은 오는 4월 착공에 들어가 내년 6월 준공을 목표로 ‘루지 월드’를 조성한다.

보문단지 내 7만6천840㎡ 부지에 들어서는 루지 월드는 루지트랙 2코스(2.7㎞), 리프트(350m), 힐링 탐방로, 상업시설, 주차장 등 편의시설 등을 갖춘다.

루지는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 짜릿한 속도감으로 청소년, 가족, 연인, 단체 관광객들에게 크게 각광을 받고 있다.

경주시 연평균 국내외 관광객 2천만여 명이 찾는 보문단지에 루지 월드까지 들어서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기영 수공단개발 대표는 “경주의 대표 관광명소인 보문단지에 경주만의 독특한 테마를 반영한 전국 최고 수준의 루지시설이 조성되면 관광산업에 더욱 활기를 불어 넣을 것”이라며 “운영 초기 50여 명의 고용으로 2년 내 총 12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관광산업 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시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문화관광도시 경주가 다시 한 번 더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