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미래통합당 이천수 경산시 국회의원 예비후보 성명발표

이천수 경산 예비후보
미래통합당 이천수 경산시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6일 “정부가 위험지역 다중시설 등에 자발적 영업중단 권고와 시민의 자가격리 권고에 따른 강력한 서민지원대책을 촉구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이 예비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메르스 부실대응을 비판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슈퍼전파자라고 비판했다”며 “지금 코로나19 사태를 관리하고 있는 문 대통령이 국민에게 정부를 신뢰해 달라고 말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코로나19가 곧 진정국면으로 접어들 것이라는 대통령의 말을 믿고 어려운 경제 불황에서도 참고 견뎌보자던 경산시의 골목 상인과 중소기업의 분노가 폭발 직전에 있다”며 “정부는 서민들이 실감할 수 있는 지원 대책을 마련해서 최단 시간에 시민들이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특별 대책 강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예비후보는 “코로나19 진료와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공무원과 의료기관에 감사한다”며 “코로나19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시민이 한마음이 되어 위기를 극복에 동참을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