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 휘발유 값 1천400원 대로 떨어져

지난해 9월17일 이후 163일 만에 1천500원 밑으로 떨어져
26일 오전 11시 기준 대구 평균 휘발유 값은 1천499.52원

대구 평균 휘발유 값이 5개월 만에 1천400원 대로 떨어졌다.

대구의 평균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9월17일 ℓ당 1천500.68원을 기록한 이후 상승·하락을 반복하다 26일(오후 1시 기준) 1천499.52원을 보이며 163일 만에 1천500원 밑으로 떨어졌다.

2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대구에서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싼 주유소는 서구 서대구공단주유소(1천797원), 가장 저렴한 곳은 달성군 늘푸른주유소(1천419원)로 378원의 차이가 났다.

이 밖에 이날 대구지역 평균 경유 가격(오후 1시 기준)은 ℓ당 1천319.05원으로 나타났다.

26일 대구에서 경유 값이 가장 비싼 주유소는 서구 서대구공단 주유소로 1천597원, 가장 싼 곳은 달성군 늘푸른주유소로 1천229원이다.

한편 기름 값 하락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26일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1천529.70원, 경유 가격은 1천350.54원을 기록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