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독자기고…노인 교통사고 예방, 함께 노력해야

노인 교통사고 예방, 함께하는 예방

박난희

영덕경찰서 교통관리계

경북지방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9년 65세 이상 노인 사망자 수’는 186명으로 전체의 약 50%이고, 영덕군의 경우 전체 9명의 사망자 중 6명이 노인으로 특히 노인의 보행 중 사망자는 전체 보행자 가운데 60%를 차지하고 있다.

노인의 경우 신체적 특성상 인지반응 시간이 길어 상황대처 능력이 부족하며, 보행속도가 젊은 사람들보다 상대적으로 느려 보행 중 사고가 날 위험성이 크다.

이 때문에 경찰은 노인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노인정, 마을회관, 5일시장 등 찾아가는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농기계 반사지 부착 등으로 야간 사고 예방을 위한 홍보활동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노인 사고 예방을 위한 노력은 비단 경찰만의 일이 아닐 것이다. 이런 노인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운전자와 노인보행자들이 기울여야 할 노력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우선 노인 보행자는 어두운 밤에 외출시 운전자가 인식하기 좋은 밝은색 계통의 옷을 입는 것이 좋고, 도로변이 아닌 잘 정비된 인도로 다녀야 한다.

또 횡단보도를 이용하고, 신호를 준수해야 한다. 노인 보행자들 또한 무단횡단을 지양하고, 반드시 도로를 건널때에는 횡단 보도를 이용해 미연에 사고를 예방하는 것이 필수이며 보행자 신호에 맞춰 방어보행 3원칙(서다-보다-걷다)을 실천하는 것이 좋다.

운전자들은 노인 보행자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노인들은 걸음이 느리기 때문에 넓은 도로를 횡단하거나 신호가 있는 횡단보도라도 제때에 건너기가 쉽지 않은데, 노인보행자를 교통약자로 인식하고 보호하는 자세가 선행 된다면 사람의 생명을 존중하는 교통문화를 만들어갈 수 있다.

대한민국은 고령화 사회로 노인 교통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노인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운전자, 보행자 모두 노력해야 하며 경찰 등 유관기관 또한 안전한 교통환경에서 보행할 수 있도록 노인 대상 맞춤형 교통안전교육에 더욱 힘써 노인교통사고를 함께 예방할 수 있어야 한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