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추경 편성 검토해달라...대구·경북 특별 지원 절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지시했다.

앞서 여당이 정부에 추경 편성을 공식 요청하고 야당도 호응한 만큼 추경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예비비를 신속하게 활용하는 것에 더해 필요하다면 국회의 협조를 얻어 추경 예산을 편성하는 것도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코로나19가 대구·경북을 넘어 전국으로 확산하는 모습을 보이자 감염병 위기경보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한데 이어 경제상황도 불확실성이 더욱 커지면서 경기부양 등을 위해 추경 검토도 지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한 이번 사태를 ‘비상한 경제 시국’이라 규정하며 ‘특단의 처방’을 요구했다.

특히 “이번에 큰 어려움을 겪게 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특별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통상적이지 않은 비상상황이다. 결코 좌고우면해서는 안된다”며 “정책적 상상력에 어떤 제한도 두지 말고 과감하게 결단하고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경제를 책임지는 정부가 경제 충격을 완화하는 버팀목이면서 경제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한다. 타이밍이 생명인 만큼 정부가 준비 중인 경기 보강 대책의 시행에 속도를 더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수보회의는 감염병 전문가 10명도 함께 참석한 간담회 형식으로 진행됐다.

경제 회복과 더불어 ‘방역’의 중요성도 강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급속 확산의 진원지로 꼽히는 신천지에 대해 “현재 정부는 다수의 집단 감염이 발생한 신천지 신도들에 대해 전수조사와 진단검사에 속도를 더하고 있다”며 “특별감염지역인 대구와 청도는 물론 다른 지역 사회로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위험요인을 철저히 관리하고 통제해야만 한다”고 당부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