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단독)안동 이스라엘 성지순례단 추가 입국 예정…경북 북부 지자체 비상

24일 경북 북부지역 성당 신도 19명 성지순례 마치고 입국 예정, 별도 장소에 격리 예정

안동시청 전경.
안동 등 경북 북부지역 성당 신도들로 구성된 이스라엘 성지순례단이 추가로 입국할 예정이어서 이들 지역 지자체에 비상이 걸렸다.

경북 북부지역 6개 성당, 신도들로 구성된 이스라엘 성지순례단은 지난 16일 입국한 후 39명 중 9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천주교 안동교구의 목성동성당 4명, 태화성당 1명, 영주시 휴천성당 1명,의성군 안계성당 2명, 서울 구로의 가이드 1명 등이다.

하지만 감염 경로 등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가 채 끝나지도 않은 상항에서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또 다른 이스라엘 성지순례단이 추가로 입국할 예정이어서 지역사회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3일 안동시 등에 따르면 추가 입국 예정인 성지순례단원은 안동(19명), 문경(4명) 등 경북 북부지역 성당 신도 23명을 비롯 서울(3명), 남원·전주(각 1명) 등 총 28명이다.

안동시는 이날 오후 5시 입국하는 성지순례단에 대해 인천공항 내 중앙검역의료센터에 격리해줄 것을 요청하는 한편 격리가 어려울 경우 안동시 남후면 하아리에 있는 하아그린파크 청소년수련원을 지정해 별도 격리할 예정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10여 년 전 구제역이 발생했을 때도 슬기롭게 극복했다”며 “각종 상황 발생 시 재난 문자를 발송해 알릴 예정이니 유언비어에 현혹되지 말고 코로나19 사태가 조기에 종식되도록 힘을 합쳐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