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 삼성전자 등 기업, 확진자 발생으로 생산 차질 우려

삼성전자 1천500여 명 1주일 이상 자리비워, 도레이첨단소재도 협력사 직원 자가격리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전경.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이 일시 폐쇄되면서 구미국가산단 내 기업 등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지난 22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에 근무하는 A(28)씨가 대구에 다녀온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과 삼성전자 등은 A씨의 코로나19 확진을 확인한 후 곧바로 질병관리본부와 연계해 확진자와 접촉한 직장 동료를 자가격리하고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또 정밀 방역을 위해 사업장 전체를 24일 낮 12시까지, A씨가 근무한 건물 2층은 25일 낮 12시까지 폐쇄한다.

삼성전자 측은 이날 같이 근무한 직장 동료 622명을 자가격리, 대구에서 출퇴근하는 직원 914명은 1주일간 출근하지 않고 재택근무하도록 조치했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은 삼성전자의 최근 출시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 등 최신 프리미엄 휴대전화와 폴더블폰을 개발·생산하는 곳이다.

삼성전자 측은 휴일 등이 포함돼 있어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고는 하지만 적어도 한꺼번에 1천500여 명의 직원이 1주일 이상 출근하지 않는 초유의 사태여서 생산차질이 예상된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인근에 있는 도레이첨단소재는 지난 22일과 23일 천당과 지옥을 오가는 상황을 맞았다.

22일 A씨의 확진과 함께 A씨의 남자친구가 ‘도레이새한에 근무한다’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이 나돌아 구미국가산단 3단지 내 도레이첨단소재 관계자들이 사실확인에 나서는 등 소동이 일었다.

다행히 가짜뉴스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가슴을 쓸어내렸다.

하지만 23일 구미지역 두 번째 확진자인 B(27)씨가 도레이첨단소재 내 협력업체 직원 C(26)씨와 동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공장 내 긴급방역을 실시했다.

도레이첨단소재 관계자는 “C씨는 도레이첨단소재 직원이 아닌 협력업체 직원으로 별도의 공간에서 일하고 식당 이용 시간도 회사 직원들과 다르다”며 “현재 해당 공간에서 함께 작업했던 협력사 직원들을 모두 자가격리한 후 방역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또 “협력업체는 도레이첨단소재가 생산한 제품을 후 가공하는 작업을 하고 있어 생산에는 차질이 없다”고 덧붙였다.

구미 인근인 김천공단 내 코오롱 생명과학 1공장에 근무하는 D(40)씨도 지난 22일 확진자 판정을 받았다.

D씨는 대구 달서구에 거주하고 있으며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코오롱 생명과학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D씨와 함께 통근버스로 출근한 직원 19명과 회의·현장점검 등으로 접촉한 20여 명 등 모두 40명을 자가격리하고 24일까지 공장을 폐쇄했다.

공장 재가동 여부는 24일 내부 회의를 거쳐 결정할 계획이다.

이처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사업장 폐쇄 등으로 이어질 경우 기업은 물론 산업계 전반에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업들도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구미지역 LG그룹 계열사인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은 지난 21일부터 대구와 청도지역 거주자와 이들 지역을 방문한 인원의 사업장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또 대구지역 확진자와 같은 장소를 방문한 이력이 있는 대구지역 직원들 중 사무직은 재택근무를 시키고 생산직은 공가로 처리하고 있다.

구미국가산단 제2단지의 SK실트론도 지난 19일부터 구미 공장 생산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핵심시설에 대한 운영방안과 대규모 결근을 대비한 비상계획을 시행 중이다.

SK실트론 관계자는 “임직원은 물론 협력업체와 지역사회 보건을 위해 전사적 차원에서 안전을 지키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