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확진자 ‘야쿠르트 아줌마’ 남구 곳곳 누벼…공무원과 주민 공포

43번 확진자, 대구 남구 대명동 관할하는 야쿠르트 아줌마
관공서 매일 드나들어 직원, 민원인들 모두 공포감 확산

43번째 확진자(58·여·달서구)가 동네 곳곳을 누비는 ‘야쿠르트 아줌마’라는 소식에 지역민들의 우려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한국 야쿠르트 대구 남구 봉덕동 지점.


코로나19 43번째 확진자 A(58·여·달서구)씨가 동네 곳곳을 누비는 ‘야쿠르트 아줌마’라는 소식에 남구민은 물론 남구청 공무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19일 확진자로 판명된 A씨는 대구 달서구에 위치한 대명점에서 근무하는 한국 야쿠르트 아줌마다.

담당 지역은 남구 대명동 일대다.

이날 한국 야쿠르트는 대명지점을 폐쇄하고 방역조치에 들어갔다.

문제는 야쿠르트 아줌마는 전동차를 몰며 동네 곳곳을 다니며 지역민들과 접촉한다는 점.

지점별로 수많은 야쿠르트 아줌마가 있지만 지정 구역 없이 고객에게 제품을 직접 전달해야 한다.

매일 관공서 등에도 드나든다.

지점별로 20명가량이 근무하는데 야쿠르트 아줌마 1명 당 보통 고객 수는 최소 50명에서 최대 200명이다.

대명점 역시 20여 명이 근무했다.

다른 근무자들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하지만 대명점을 제외한 대구의 모든 한국 야쿠르트 지점은 정상 영업하며 남구 대명동 지역은 물론 남구청 등도 들어가다 보니 불안감이 커지는 실정이다.

대구 남구의 한 야쿠르트 아줌마는 “고객 수에 따라 급여가 달라지기 때문에 근무시간이 유연하고, 지정 구역 역시 정해져 있지 않다”며 “대명점 확진자 이후 지점 내 직원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말했다.

매일 야쿠르트 아줌마가 드나드는 관공서 등에서는 야쿠르트 아줌마의 방문이 달갑지 않다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남구청의 한 직원은 “매일 아침 제품 전달을 위해 야쿠르트 아줌마가 다녀간다”며 “사람들과 접촉이 잦은 야쿠르트 아줌마가 다녀가고 직원들 사이에서는 구청까지 폐쇄되는 것이 아니냐는 말도 흘러나온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한국 야쿠르트 관계자는 “대명지점을 폐쇄하고 전면 방역소독 진행 중이며 직원들 역시 자가 격리 조치시키는 등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며 “지점별 교류가 많지 않아 다른 지점을 폐쇄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야기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인사)대구 남구청

◆대구 남구청〈6급 승진〉 △문화관광과 정연오 △생활보장과 김선희, 홍미화 △녹색환
2020-07-09 16:53:51

단체장 동정

◆대구배기철 동구청장△대한민국 동행세일 행사 및 간담회=오후 2시 불로시장조재구 남
2020-07-09 14:30:22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