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발생’ 대구 찾아 대책 협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를 찾아 방역상황 현장점검에 나섰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권영진 시장을 만나, 대구 지역의 확진자 발생 상황 빛 방역 대책 등을 보고 받았다.

그러면서 대구가 처한 어려움을 청취했다.

대구시가 중앙정부 차원의 특별대책단 파견, 지역 역학조사·의료 관련 인력 지원, 턱없이 부족한 음압병실 확보 등을 요청해 이와 관련된 논의가 이어졌다.

이에 정 총리는 철저한 역학조사와 추가 감염 조기차단을 지시하고 정부 지원이 필요한 점은 없는지 살피고 물적·인적 지원 방침을 강조했다.

이날 정 총리의 대구 방문 일정은 매우 짧은 시간 진행됐다.

이는 역학 조사 및 방역에 몰두하고 있는 현장 관계자에게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서다.

수행 인원도 최소화해 김성수 비서실장을 비롯한 총리실 직원 3명만 동반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번 방문은 다수 확진자가 나온 대구시의 어려움, 요청 사항을 청취하는 데 중점이 있다”며 “시청 외 다른지역 방문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