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김승수, 이번 총선에서 문 정부 심판해야

4.15 총선 대구 북구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인 김승수 전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16일 “이번 총선에서 문재인 정부를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문 정부가 민생경제와 미래 대비는 뒷전이고 오직 좌파 정권 유지와 자기 사람 챙기기, 김정은 눈치보기만 하면서 나라 살림을 거덜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는 “문 정부의 가장 큰 문제점은 스스로 개혁할 역량도 의지도 없어 그대로 두면 조만간 국가재정이 파탄 나고 그 부담을 미래세대가 고스란히 떠안게 된다는 점”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제대로 심판해서 기울어져 가는 나라를 바로세워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박근혜정부 시절 창조정부기획관으로서 공공부문 혁신을 총괄했던 경험을 살려 과감한 개혁을 통해 ‘저비용 고효율의 일 잘하는 정부’를 만드는데 앞장 서겠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