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시청소년수련관 건립 박차…청소년 문화·체험 공간 조성

총사업비 187억 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경산 청소년수련관 조감도.
경산시가 청소년들의 문화·체험 공간인 ‘청소년수련관’을 건립한다.

4일 경산시에 따르면 총사업비 187억 원을 들여 사동(678-2번지) 일원에 연면적 5천530㎡,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의 ‘경산청소년수련관’ 건립을 위해 설계용역에 들어갔다. 2022년 완공 목표다.

‘경산청소년수련관’에는 지역 청소년의 정서함양과 건전한 여가문화 활동을 위한 공연장과 특성화 수련 활동장, 실내체육관, 동아리실, 실외 풋살장 등이 조성된다.

또 서상동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수련원으로 이전해 위기 청소년 상담 및 학교 밖 청소년 활동도 지원한다.

경산시 청소년 인구는 4만4천여 명이다. 전체 인구 대비 청소년 인구비율이 17%로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청소년들이 이용할 문화공간은 절대 부족해 청소년수련관 건립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가 꾸준히 제기됐다.

경산시는 지난해 청소년수련관건립심의위원회를 구성, 타당성 조사 용역 및 경북도 지방재정투자심사 승인 등 절차를 거쳐 예산을 확보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경산청소년수련관은 지역 청소년의 꿈과 희망을 만들어갈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을 위해 올바르고 건강한 교육환경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