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시 3대 미래 먹거리 사업 팔 걷어

튜닝카, 산업용 드론, 초소형 전기차 사업 등
139억 원 투입, 초소형 전기차 5대 핵심부품 연구개발도

김천시가 올해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자동차 튜닝, 산업용 드론, 초소형 전기차 사업 등을 추진한다. 이규택 김천시 경제관광국장이 튜닝카를 시승하고 있다.
김천시가 올해 미래 먹거리 사업인 자동차 튜닝, 산업용 드론, 초소형 전기차 사업 등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4일 김천시에 따르면 자동차 튜닝사업을 위해 한국교통연구원에 기본계획 수립, 기업 수요 조사,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의 연구용역을 의뢰했다.

또 한국교통연구원과 함께 정부 예산 8억여 원으로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건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를 한다.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는 자동차 튜닝과 관련된 기술을 지원하는 곳이다.

산업용 드론 사업을 위해서는 융복합 드론 플랫폼 구축,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 건립, 드론 연구센터 및 비행시험장 건립 기본계획 수립 등을 추진하고 있다.

경북테크노파크 및 한국전력기술 등과 함께 내년까지 융복합 드론 플랫폼을 구축한 뒤 공공기관 수요에 맞는 특수목적용 드론을 연구·개발한다.

김천시는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을 2022년까지 건립하기 위해 실시설계를 진행 중이다. 부지도 조만간 결정한다.

이 밖에 지난해 김천 혁신도시가 국가혁신 융복합단지로 지정됨에 따라 초소형 전기차 5대 핵심부품(컨버터, 경량 배터리, 초경량 고강성 내장품, 친환경 리어램프, 통합제어 부품) 연구개발 사업도 추진한다.

1단계 사업(사업비 139억 원)으로 올해 연말까지 연구 개발한 초소형 전기차를 KTX역 이용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연계해 자동차 튜닝, 산업용 드론, 초소형 전기차 등 3대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