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박형룡, 달성-수성 경계지역 상생발전 협의체 구성 제안

4.15 총선 공약으로 나온 대구 달성군 가창면의 수성구 편입 문제를 두고 예비후보들이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달성군 박형룡 예비후보가 이 문제 해결을 위한 ‘달성-수성 경계지역 상생발전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이 공약은 지난달 22일 수성구 생활권을 같이 공유하고 있는 가창면이 수성구로 행정구역이 통합된다면 파동, 상동, 중동과 연계해 균형적인 지역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 수 있다며 자유한국당 수성을 권세호 후보가 내세웠다.

박 후보는 “행정구역 경계 조정은 지자체가 앞장서야 하고 양 당사자간의 합의가 기존 전제라는 것을 주지해야 한다”며 “총선 후보들이 백날 떠든다고 될 일이 아니다. 더 이상 갈등을 부추기는 주장은 중단하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이 공약은 달성군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다. 가창주민은 수성구 후보들의 헛공약을 위한 볼모가 아니다”며 “서로 치우침이 없는 공정한 협상의 조건에 대해 먼저 숙고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소아적인 이기주의를 벗어나 대승적인 상생발전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며 “차제에 양 지자체를 주체로 하고 정치권이 함께 머리를 맞대는 ‘달성-수성 경계지역 상생발전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