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스타미나리 이번달 말부터 본격 출하 개시

영천 스타미나리가 예년보다 1개월가량 빠른 이달말부터 출하되고 있다. 사진은 영천시 임고면 삼매리 미나리 농가.
영천 스타미나리가 이번달 말부터 출하된다. 예전에 비해 1개월가량 앞당겨진 것이다.

영천시에 따르면 9개 읍·면·동 48 농가가 12㏊의 재배면적에서 스타미나리 151t을 생산한다.

매년 스타미나리 출하시기는 2월 중순이었으나 소비 확대를 위해 올해는 시기를 앞당기기로 했다. 타지역 미나리 생산농가와의 차별화를 통해 농가소득을 올리기 위해서다.

현재 6개 읍·면·동(금호, 신녕, 임고, 고경, 북안, 중앙동) 12농가에서 미나리를 판매하고 있다. 다음달 10일부터는 전 농가에서 본격 출하한다.

영천시는 스타미나리 브랜드 홍보를 위해 미나리 포장재를 지원한다.

김철섭 영천미나리 작목반 연합회장은 “본격적인 출하기에 생산량의 50%를 택배 판매에 집중할 예정이다”며 “영천축협과 연계해 축산물 이동 판매차량을 신녕, 화북 등 미나리 주산지에 배치하는 한편 한우프라자 등 축협 판매장에는 미나리 판매장을 개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