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세계유산의 도시 안동에서 즐거운 설 명절 보내세요

안동시가 24일부터 27일까지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시민을 위한 설 명절 민속놀이체험 등 다양한 문화, 체험행사를 개최한다.
안동시가 24일부터 27일까지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시민을 위한 설 명절 민속놀이체험 등 다양한 문화 및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설날인 25일 하회마을, 봉정사, 도산서원, 병산서원 등 세계유산과 주요 관광지를 무료 개방한다.

설 연휴 시작인 24일에는 안동역 광장에서 귀성객을 위한 관광 홍보부스 운영 및 귀성객을 위한 A-스마일 캠페인 등을 진행한다. 안동 선비양반, 까투리 캐릭터가 귀성객을 맞이하며 흥겨움을 더할 예정이다.

안동민속박물관에서는 설 연휴 기간에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전통 민속놀이 체험마당을 운영한다. 윷놀이, 널뛰기, 제기차기, 투호, 굴렁쇠 굴리기, 줄넘기 놀이 등 전통 민속놀이는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다. 단 설 당일은 휴관한다. 야외 박물관과 민속촌, 월영교는 관람할 수 있다.

유교랜드에서는 연휴 기간 입장권 2천 원 할인행사와 한복을 입은 관람객은 무료 관람 이벤트를 한다. 전통 민속놀이 체험마당도 함께 운영한다.

하회마을도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전통놀이와 탈춤공연을 진행한다. 하회마을 내 민속놀이마당에서 전통 민속놀이와 함께 마을 삼신당에서는 소원지 쓰기 체험도 한다.

또 탈놀이 공연장에서는 설 연휴 기간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하회별신굿탈놀이 공연과 하회탈을 쓰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추억 만들기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안동시 관계자는 “주요 명소 외에도 주요 관광지 할인과 무료 개방을 통해 연휴 기간 가족과 함께하는 훈훈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