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김승현 여자친구 장정윤 작가 임신? '살림남2' 신혼집 문앞 발길 돌린 사연은?

사진=KBS2 '살림남' 방송캡처


김승현 여자친구, 장정윤 작가 등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가운데, 김승현의 어머니가 결혼한 아들을 그리워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결혼 이후 연락이 뜸해진 아들 김승현을 보고싶어하는 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의 어머니는 신혼집으로 이사한 아들 김승현의 빈 자리를 크게 느끼며 힘들어했다.

김승현의 딸 수빈은 쓸쓸해하는 김승현의 어머니를 설득해 홍대 근처를 돌아다니며 쇼핑을 하고 디저트를 먹는 등 데이트를 즐겼다. 하지만 김승현의 어머니는 줄곧 아들 김승현에 대한 생각뿐이었다.

결국 김승현의 어머니는 김승현의 신혼집을 찾아가기로 했다. 수빈은 내키지 않는 듯 "굳이 진짜 가야겠냐"며 말렸지만 김승현의 어머니는 "며느리 좋아하는 팬케이크만 살짝 놓고 올 거다"라고 말했다.

수빈은 "며느리들은 갑자기 찾아오는 시어머니를 좋아하지 않는다"며 김승현의 어머니를 강하게 만류했다. 수빈의 끈질긴 설득에 김승현의 어머니는 아들의 신혼집 문 앞에 팬케이크를 두고 돌아나왔다.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지하철 역으로 향한 두 사람 앞에 뜻밖에 한 남자가 등장했다. 바로 김승현이었다.

김승현은 어머니에게 "가서 같이 식사하자"고 권했다. 하지만 어머니는 눈시울을 붉히며 "너 봤는데 뭘"이라며 사양했다.

김승현은 인터뷰에서 "결혼하고 정신이 없어서 자주 연락을 못드렸다"며 "앞으로는 자주 연락드리고 김포집에도 자주 찾아뵐 수 있도록 하겠다. 죄송합니다, 어머니"라고 말했다.

한편 김승현은 지난달 12일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장정윤 작가와 결혼했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