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 온누리 상품권 매출 가파르게 상승하는 이유는

상품권 판매액 2014년 366억에서 지난해 1천700억 넘어
올해 목표 2200억, 16일 설맞이 상품권 판촉행사 개최

대구지역 온누리 상품권 매출이 매년 크게 늘고 있다.

상품권 판매 회수율 또한 전국 1위를 차지하고 있어 온누리 상품권 유통도 원활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대구시에 따르면 올해 온누리 상품권 목표 판매액은 2천200억 원이다. 지난해에는 11월 말까지 1천729억 원이 팔렸다.

온누리 상품권 판매액은 매년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대구지역 온누리 상품권 판매가 2014년 366억 원이던 것이 2015년 678억 원, 2016년도 898억 원, 2017년도 1천166억 원, 2018년도에는 1천578억 원을 등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해 왔다.

지난해의 경우 온누리 상품권 회수율은 전국 1위, 시민 1인당 온누리 상품권 구매액은 7천845원으로 전국 2위이다.

대구시는 올해 온누리 상품권을 판매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16일 대구은행 시청영업부에서 설 명절을 맞아 유관기관·단체, 혁신도시 공공기관 등과 함께 온누리상품권 판매촉진 행사를 연다.

이 자리에서 대구은행 10억 원, 대구상공회의소 10억 원, 대구시교육청 7억 원, 한국가스공사 5억 원,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5억 원 등 관내 13개 기관·단체에서 총 50억 원 구매를 약정한다.

대구은행은 온누리상품권 1억 원을 구매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한다.

대구시는 지역 150개 전통시장의 매출증대와 고객유치를 통한 전통시장 경기 활성화를 위해 설 명절 전 2주간을 집중 홍보・판매 기간으로 정하고 온누리상품권 판매촉진에 나선다.

대구시 이유실 민생경제과장은 “대구시와 시 산하기관 및 구・군에서는 부서별로 인근 전통시장을 정해 장보기 행사를 진행한다”며 “아파트단지 등 주거 밀집 지역을 대상으로 전국아파트연합회, 대구상인연합회 등과 합동으로 온누리상품권 판촉을 위한 홍보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