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현장밀착행정 취임약속 이어가는 주낙영 경주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이 취임하면서부터 강조해온 현장밀착행정을 올해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올해 첫 현장행정으로 13일 경주가축시장을 방문했다.



취임하면서 현장밀착행정을 강조해온 주낙영 경주시장이 13일 경주가축시장을 찾는 등 경자년 새해에도 현장밀착행정을 이어가고 있다.

주 시장은 이날 오전 불국동 경주가축시장에서 하상욱 경주축산업협동조합장, 김영일 한우협회경주시지부장 등 축산 관계자와 함께 한우 현지가격과 거래 현황 등을 살며보고 축산농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격려했다.

경주 가축시장은 2009년 9월 개장 후 연간 1만3천여 마리의 한우가 거래되는 경매방식 가축시장이다. 이전에는 매월 3일, 13일, 23일에는 송아지를 거래하고, 매월 8일, 18일, 28일에는 큰 소 경매가 진행됐다.

지난해 12월2일부터 매주 월요일 비육우 → 송아지 → 번식우 순으로 경매가 진행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이 취임하면서부터 강조해온 현장밀착행정을 올해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올해 첫 현장행정으로 13일 경주가축시장을 방문했다.


이날은 송아지와 큰 소 총 300여 마리가 경매에 나와 모두 거래가 성사됐다. 거래가격은 수송아지가 410만 원, 암송아지가 330만 원에 거래됐다. 큰 소 역시 지난해에 비해 약 10%가량 높은 시세가 형성되면서 한우사육농가의 설 대목 특수를 기대케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에서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크며, 지역 축산업이 처한 정확한 현실 인식에서부터 농업 미래를 책임질 지속가능한 축산발전 방안에 대한 정책을 개발할 것”이라며 “특히 경주의 한우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대한 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