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문경에서 새바람 행복경북 현장 도지사실 개최…“농정의 시작과 끝은 결국 농민”

19일 문경시 농업기술센터에서 가진 ‘새바람 행복경북 현장 도지사실’에 이철우 도지사와 고윤환 문경시장이 농민들의 의견을 듣고 있다.
문경지역 농민들의 질 향상과 경북 농업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19일 문경에서 개최됐다.

경북도는 이날 문경농업기술센터에서 ‘새 바람 행복 경북 현장 도지사실’을 개최했다. 경산에 이어 두 번째다.

‘지방소멸 위기에서 농촌을 살리자’라는 주제로 마련된 이날 행사는 농촌개발, 농업혁신, 농산물 유통·판매 분야의 전문가와 관련 업계 종사자, 청년·여성 농업인, 농민단체 등 150여 명이 참석해 토론 형식으로 진행됐다.

연구 전문가로는 서철현 대구대학교 교수·정회훈 대구경북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현장 전문가로는 박홍희 우공의 딸기정원 대표·김경란 문경미소 대표 등이 참여해 토론에 활력을 더했다.

본격적인 현장 도지사실 시작에 앞서 서철현 교수는 ‘살기 좋은 부자 농촌’을 만들기 위한 6차산업 발전 및 농촌 활성화 정책을 발표했다.

발표에 이은 토론은 이철우 지사가 직접 주재했다.

참석자들은 청년의 농촌거주 문제, 여성농업인의 삶의 질 문제, 농촌의 소득 불안정문제 해결 등에 대한 문제에 대해 애로사항을 이 도지사에게 털어놨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건의된 후계농자금 융자금 상환조건 완화, 저품위 사과 수매물량 확대 및 무농약지속 직불금 계속지원 요청 등에 대해서는 곧바로 수용해 문제를 해결했다.

또 출산·아동보육 인프라 구축, 농촌여성 교육 등 청년 농부와 여성농업인에 대한 도의 지원확대 등 장기 과제에 대해서는 중앙 및 시·군과 협력해 적극 해결하기로 약속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농업은 문경의 미래를 책임지는 주요 산업인 만큼 현장에 있는 농민들과의 소통을 통해 농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철우 도지사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등 농업의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 농정도 중요하지만 농정의 시작과 끝은 결국 농민”이라며 “앞으로도 ‘농민 중심 농정’을 펼쳐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